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중구길벗장애인자립생활센터

자립생활이란?

HOME 자립생활이란?자립생활이란?

자립생활이란?

자립생활에 대한 안내

자립생활이란 무엇인가?
  • 자립생활이란 장애인 당사자인 우리가 모든 것을 해내고, 누구의 도움도 거부하며, 고립되어 살겠다는 것이 아닌 우리의 일상생활 전반을 우리 주위의 다른 이들처럼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우리 장애인들은 부모님의 보살핌 속에서 자라나, 가까운 집 앞의 학교에 다니고 싶고, 자신의 능력과 교육수준에 맞는 직장에서 일하고 싶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리며 그저 남들처럼 행복하게 살고 싶은 것입니다. 일반인들처럼, 자신의 삶에 당당한 책임자로 나서고 싶고, 나 자신을 위해 고민하고 나 자신에 대해 내 몫의 소리를 내고자 하는 것입니다.
자립생활의 필요성
  • 시대적 흐름
    • 선진 장애인복지서비스모델의 변천을 보면, 20세기 초 이전에는 시설수용, 이후 20세기 중반에는 재활서비스 제공, 20세기 후반이후에는 시민권을 바탕으로 한 지역사회에서의 개별자립으로 발달되었습니다.
  • 장애인복지관 기능의 한계
    • 복지관으로 한정된 공간중심의 서비스, 치료, 훈련, 교육 등의 특수한 범주로 제한된 프로그램, 반찬제공 서비스, 청소, 목욕서비스 등의 저급한 재가 서비스 지원, 전문가 중심의 운영으로 그 기능의 한계를 보이고 있습니다.
  • 재가중증장애인에 대한 정책 전무
    •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저소득 재가중증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월 10만원 정도의 장애수당 지급 외에 어떠한 정책적 지원체계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자립생활의 역사
  • 1962년 자립생활의 아버지라 불리는 Edward V. Roberts(1939~1995)는 산소통이 달린 휠체어를 타고 중증장애인으로서는 최초로 University of California at Berkely에 입학하게 됩니다. “장애인에게도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믿는 그는, 장애인들의 의존(dependence)을 강요하는 사회구조에 대항하여 “자립생활”을 하게 됩니다.

    1972년 Roberts와 뜻을 같이한 동료장애인들은 이 사업의 확산을 위해 대학캠퍼스 근처에 자립생활센터(Center for Independent Living)를 설립하고, 동료장애인들의 자립을 도우며, 장애인들의 자립을 가로막고 있는 주위환경의 개선을 위해 활동하기 시작합니다.

    1979년 미국 연방정부는 개정된 재활법(Rehabilitation Act)을 근거로 전국에 있는 10곳의 자립생활센터에 지원금을 제공하게 되며, 2007년 현재 미 전역에는 650여개의 센터가 장애인복지서비스전달체계로써 활발히 기능하고 있습니다.

    1986년 일본에서는 미국의 영향을 받아, Human Care Association이라는 일본 최초의 자립생활센터가 설립되었으며, 2007년 현재 110개의 토착화된 자립생활센터가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자립생활의 철학
  • 장애인권
    • 시민권 시대에 그 누구라도 인간다운 삶은 권리인 것이기에, 평생을 집이나 시설에 갇혀 있는 장애인들에 사회생활을 할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합니다.
  • 당사자 중심
    • 여성운동의 중심이 여성이듯, 흑인운동의 중심이 흑인이듯, 장애인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서는 장애인 당사자가 문제해결의 중심에 서야 합니다.
  • 환경개선
    • 문제는 장애인 개인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개인을 둘러싼 환경에 있는 것이므로, 장애인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환경개선이 우선시 되어야 합니다.
자립생활운동의 4대 원칙
  • 첫째 : 장애인은 시설수용이 아닌 지역에서 생활해야 합니다.
  • 둘째 : 장애인은 치료를 받아야 할 환자도, 보호를 받아야 할 어린이도, 숭배를 받아야 할 신도 아닙니다.
  • 셋째 : 장애인은 서비스를 관리해야 합니다.
  • 넷째 : 장애인은 장애 그 자체보다 사회적 편견의 희생자 입니다.
자립생활 성공을 위해 필요한 요소
장애인 본인 자립생활센터 서비스 사회환경
- 당사자의 의지
- 역량강화
- 동료상담
- 활동보조인 파견
- 각종 보장구 지원
- 주택 알선 및 개조
- 이동서비스
- 권익옹호
- 자립생활기술훈련
- 지역사회 변화
- 주민 인식 개선
- 국가 정책 확대